이응경 / ‘기막힌 유산’ 이아현-김가연-이응경-박순천 출연 확정 [공식]

yukocompany@naver.com
2020-03-27
조회수 142

기막힌 유산’ 이아현-김가연-이응경-박순천 출연 확정 [공식]


‘기막힌 유산’ 속 치열한 상속 전쟁에 뛰어들 여배우 라인업이 공개됐다.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연출 김형일 극본 김경희) 제작진이 이아현, 김가연, 이응경, 박순천의 캐스팅을 알렸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가장이 팔순의 백억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엉뚱발랄 유쾌발칙한 가족극.


마장동 정육 시장을 종횡무진하던 열혈 처녀가 하루 아침에 꽃미남 아들 넷의 새어머니가 되는 파격적인 설정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먼저, ’딸 부잣집’, ‘내 이름은 김삼순’, ‘메리는 외박중’, ‘몬스터’, ‘미스티’ 등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이아현은 극중 팔순의 백억 자산가 ‘부영배’(박인환 분)의 맏며느리 ‘윤민주’로 분한다.


‘윤민주’는 참한 맏며느리이자 명민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가진 여성으로, 냉면집 계산대를 담당하며 ‘부 영감’을 가장 가까이서 보필한다. 소위 ‘이대 나온 여자’ 로 셋째 아들 ‘부설악’(신정윤 분)과 함께 부 영감네 브레인 양대 산맥이다.


이아현과 공생 관계이자 천적의 숙명을 지닌 둘째 며느리 ‘신애리’ 역은 드라마와 영화뿐만 아니라 예능계까지 접수한 다재다능한 배우 김가연이 맡았다.


온갖 있는 척, 아는 척은 다 하며 청담동 며느리, 대치동 엄마를 지향하지만 항상 이대 형님에게 ‘말빨’에 밀리는 ‘신애리’는 집안 일은 온통 윤민주에게 떠 넘기면서 일편단심 시아버지의 유산 만을 바라보는 야무지게 얄미운 며느리 캐릭터. 김가연은 특유의 톡톡 튀는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킬 예정이다.


그런 신애리에게 속물 DNA를 고스란히 물려준 친정 엄마 ‘김용미’역은 베테랑 배우 이응경이 열연한다. 특히 이응경과 김가연은 붕어빵이라고 할 정도로 똘똘하고 계산속 훤한 모전여전 케미를 보여주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마장동 처녀가장 ‘공계옥’(강세정 분)의 계모 ‘정미희’역은 '전원일기'를 비롯, ‘대조영', '거상 김만덕’, '내 사위의 여자' 등 장르를 넘나드는 작품 속에서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온 박순천이 맡는다.


나이에 비해 눈치가 없고 생활력이 약한 탓에 늘 계옥에게 신세를 지지만, 알고 보면 계옥 부와 사별한 뒤에도 피 한방울 섞이지 않은 어린 계옥을 거둬준 마음 여리고 착한 계모다.


제작진은 “지금까지 없었던 독특한 스토리와 각양각색의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이 함께 어우러진 ‘기막힌 유산'은 안방극장에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시청자 여러분들을 만족시켜 드릴 수 있는 신선하고 유쾌한 일일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한편, 강세정, 신정윤, 박인환, 강신조, 남성진, 박신우에 이어 이아현, 김가연, 이응경, 박순천의 캐스팅으로 관심을 집중시키는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는 ‘꽃길만 걸어요'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1 0